컨텐츠 바로가기

공지사항

명지병원, 간 센터 개설 후 간 이식 잇단 성공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15-11-10 11:17

 

 

명지병원, 간 센터 개설 후 간 이식 잇단 성공

간암 및 간경화 환자 2명 이식 수술 후 빠른 회복세

 

 
간 이식 수술 중인 이건욱 교수팀(우측이 이건욱 교수) 

 

서남의대 명지병원(병원장 김형수)이 ‘간 센터’ 개설 한 달 만에 2건의 간 이식수술을 잇달아 성공하면서, 경기 북서부의 간 이식 메카로 부상하고 있다.

 

명지병원 간 센터 이건욱 교수팀은 지난달 24일 첫 번째 간 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친데 이어, 지난 29일에도 간 이식 수술을 성공리에 시행했다. 24일 간 이식 수술을 받은 A씨(남, 66세)는 간암에 간경화까지 겹쳐 의식이 나빠지는 간성혼수 질환이 나타나 간 이식이 유일한 치료방법이었다. 이어 29일 간 이식 수술을 받은 B씨(남, 46세)는 B형 간염 바이러스로 인한 강경변증(간경화)으로 복수가 차고 호흡이 곤란한 간성 혼수상태로 사경을 헤매던 중 간 이식을 받게 됐다.


A씨와 B씨 모두 국립장기이식센터에 간 이식 대기자로 등록, 간 기증자를 애타게 기다려 오던 중, 뇌사자의 간을 기증받아 이건욱 교수팀에 의해 간 이식 수술을 신속하게 진행할 수 있었다. A씨는 수술 후 1주일 만에 일반 병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현재 빠른 속도로 건강을 회복하고 있으며 퇴원 일정도 고려하고 있을 정도이다. B씨도 10일 만에 중환자실에서 일반병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수술을 집도한 이건욱 교수는 “워낙 변수가 많은 것이 간 이식 수술이지만, 현재까지 경과로는 두 환자 모두 매우 성공적이라 할 수 있다”고 “두 환자에게 새 생명을 준 기증자와 보호자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건욱 교수는 30여 년간 서울대병원에서 간 이식 1,000례를 집도한 국내 간암 및 간 이식의 명의로 꼽히는데, 지난 2013년 명지병원으로 자리를 옮겼다.


명지병원은 지난 9월 말 이건욱 교수(외과)를 비롯하여 이효석 교수(내과), 박재형 교수(인터벤션 영상의학과) 등 서울대병원 출신의 ‘간 명의’ 3인방을 주축으로 한 ‘간 센터’의 문을 열었다.


김형수 명지병원장은 “이번 두건의 간 이식 수술 성공은 간 질환에 대한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한 최고의 전문성과 긴밀한 다학제 협진체계를 갖춘 명지병원 간센터가 문을 연 지 불과 한 달 만에 이뤄진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크다”며 “이를 계기로 우리나라에서 환자 진료 만족도가 가장 높은 간 센터를 만들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처음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