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공지사항

명지병원, 제2회 한・몽 국제 간담췌세미나 개최 [2017-06-05]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17-08-28 10:54

명지병원, 제2회 한・몽 국제 간담췌세미나 개최
3일, 울란바토르에서 몽골간학회와 공동 개최




서남의대 명지병원(병원장 김형수)은 지난 3일 몽골 울란바토르 국립암센터 컨퍼런스홀에서 몽골 간학회와 공동으로 제2회 한・몽 국제 간담췌세미나를 개최했다.


이효석 교수를 비롯한 명지병원 간센터 의료진과 몽골 국립암센터 간담췌장외과 의료진을 포함한 몽골 간학회 소속 의료진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번 세미나는 ‘생체 간 이식 후 발생되는 다양한 합병증 중 담관 합병증’을 주제로 최신 지견을 나누는 자리로 마련됐다.


명지병원에서는 간센터장 이효석 교수가 ‘간 이식 후 비정상적인 간의 기능 검사’, 간센터 은종렬 교수가 ‘알코올성지방간염 vs 비알콜성지방간염’, 외과 오동규 교수가 ‘간 이식후의 담도계 합병증의 치료’ 등을 발표했으며, 몽골간담췌학회에서는 몽골국립암센터 즈 친부렝 박사가 좌장으로 나서 모두 5명이 간질환에 대한 주제 발표를 했다.


명지병원 의료진들은 국제세미나에 이어 5일과 6일 이틀간 몽골국립암센터에서 현지 의료진들과 협진을 실시할 예정인데, 그동안 명지병원에서 간이식 수술을 받은 환자를 비롯하여, 인도 및 중국 등지에서 간이식 수술을 받은 환자들에 대한 집중 진료가 이뤄질 예정이다. 또 현재 명지병원에서 간 이식을 앞두고 있는 중증간질환자들에 대한 진료도 예정돼 있다.


특히 금년을 ‘위암 퇴치의 해’로 정하고 있는 몽골측 요청으로 명지병원 소화기내과 의료진들의 위와 대장내시경 시술 및 위장질환 진료도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명지병원은 이번 세미나에 앞서 지난 2일에는 울란바토르 외곽에 위치한 게르 및 빈민가 밀집지역인 칭겔테구 소아보건소 및 패밀리센터에서 의료봉사활동을 펼쳤다. 내과 및 외과, 소아청소년과 의료진이 참여한 진료에는 어린이를 포함 모두 1,000여명이 진료를 받았다.


이번 의료봉사는 명지병원 사랑나눔기금과 경기도, 대한결핵협회 및 주몽한국대사관 등 다양한 기관의 후원으로 의약품과 몽골 어린이들을 위한 구급함, 마스크, 구충제, 영양제 등을 지원했다.


이효석 명지병원 교수(간센터장)는 “명지병원 내원 몽골환자 중 간 질환가 40% 이상을 차지한다”며 “지난해 제1회 한몽간세미나 이후 모두 3명의 몽골인이 명지병원에서 간 이식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처음으로 가기